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3년12월02일토요일
                                                                                                     Home > 인천
  마약, 그 끝은 파멸입니다
기사등록 일시 : 2008-03-22 19:00:48   프린터

<독자투고> 인천서부서 마약수사팀 경사 서춘원

 

처음엔 암페타민 같은 각성제로 시작하죠, 피곤함을 잊고 살찌는 것을 막기 위해서요. 다음엔 엑스터시예요 패션쇼의 여흥을 만끽하기 위해서죠 그리곤 눈이 더 초롱초롱 해지도록 코카인의 힘을 빌리고 현실에서 도피하려 LSD에 손을 대지요 마지막엔 살아 있다는 것을 잊으려 헤로인을 찾아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뇌에서 세계적인 톱모델 나타샤가 털어 놓은 마약중독의 과정이다

 

국내의 유명한 영화배우나 가수들이 마약으로 인해 열광하던 팬을 뒤로 하고 차가운 철창안에서 고뇌의 시간을 보낸이가 한둘이 아니며 최근에도 여러차례의 전력에도 불구 또 대마초를 피우고 외국으로 도망갔던 가수가 압송되어 후래쉬 세례를 받은 예도 있다

 

애마부인 주인공으로 인기를 모았던 유명 여배우가 ‘대마초를 피우는 것이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데 국가에서 금지시켜 헌법에 보장된 행복추구권을 침해당했다’며 헌법소원을 냈으나 기각당한 사례도 있다. 남에게 또 개인에게 아무런 피해가 없다면 국가에서는 왜 행복할 권리를 제한할까

 

환각제는 뇌가 시간, 환경을 인식하는 방향을 바꾼다,  존재하지 않는 소리를 듣거나 보거나 느낄수 있다(환청, 환시, 환각)고 생각하게 만든다

 

호기심에 투약했다가 중독된 피의자가 필로폰을 과다투약한 후 환각을 일으켜 “누가 나를 칼로 죽이려한다”며 맨발로 경찰서에 뛰어들어 검거된후 약이 깨는 2일동안 유치장에서 공포에 질려 울부짖는 모습을 보거나 중독된 주부가 아이를 창문을 열고 집어 던져 죽음에 이르게 한 피의자들의 행위를 직접 보고 들으며  안타까움을 금할수 없다

 

이전에는 마약이 유흥업소 종사자와 유학생 등 일부계층의 전유물이었으나 최근에는 가정주부, 청소년, 회사원등 사회 전계층으로 확산되는 추세여서 마약청정국으로 분류되었던 우리나라도 심각한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이에 정부와 경찰당국에서도 심각성을 인식하여 각 시도에 2개이상 경찰서(인천은 서부와 남부)에 마약수사팀을 창설, 마약사범 근절에 대한 홍보와 검거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요즘 불황으로 살기 힘든데다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이라지만 그렇다고 마약에 손을 대는 것은 파멸을 부를뿐이다

 

현실에서 도망치고 싶은 사람들에게 공허함은 무엇으로도 없앨수 없기 때문이다  오로지 가족의 사랑과 이웃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이겨낼수 있다.

유태균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543 우리나라 선박 중국 마카오 근해서 전복사고 발생 유태균 기자 2008-09-25
542 해양경찰청, 가을철 불법 바다낚시 단속 실시 유태균 기자 2008-09-24
541 2008 인천시민 재활용 한마당 개최 유태균 기자 2008-09-24
540 인천시,초등학교주변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한 관리 유태균 기자 2008-09-23
539 인천시 자동차 무단방치 등 합동단속 유태균 기자 2008-09-22
538 인천공항 등 민자 고속도로 통행료 3.5% 인상 유태균 기자 2008-09-22
537 인천경찰청 중요범인 검거 유공경찰관 표창 유태균 기자 2008-09-19
536 인천의료원 무료 검진 및 보건 강좌 유태균 기자 2008-09-19
535 수상레저 법령 위반자 단속 실시 유태균 기자 2008-09-19
534 환경관련 국제행사 관계자 Work-Shop 개최 유태균 기자 2008-09-18
533 인천-중국의 날 문화축제 개최 유태균 기자 2008-09-18
532 <독자투고>마음에서 마음으로... 유태균 기자 2008-09-18
531 인천시 에너지 소비업체와 자발적협약 체결 유태균 기자 2008-09-17
530 인천 계양구 2008 군·구 경관형성 종합평가 최우수 유태균 기자 2008-09-16
529 인천경찰청 중요범인 검거 유공경찰관 표창 유태균 기자 2008-09-12
528 인천시청소년회관, 경제교육 나도 기업가 개최 유태균 기자 2008-09-12
527 미국 공화당 유력인사, 인천시 국제고문 위촉 유태균 기자 2008-09-12
526 인천대공원 추석맞이 민속놀이 한마당 유태균 기자 2008-09-12
525 인천시립박물관 지능형 네트워크 로봇 배치 유태균 기자 2008-09-11
524 제1회 인천 관광사진 공모전 당선작 발표 유태균 기자 2008-09-11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시크엔젤' 출..
  중화민국(臺灣·타이완)건국 국경일
  아웅산테러만행 잊지 말자!
  [제27회 노인의 날]부강 한 나라 일군 어..
  묻지마 흉기난동 모방범죄 등 흉기수색 ..
  확장억제 출발점이 될 한·미 NCG출범 환..
  공수처 출범후 2년동안 6185건 사건중 3..
  경찰 왜 이러나?
  산불방지 시스템 구축하라
  권순일 전 대법관'재판 거래' 의혹 증폭,..
  삼척·울진 무장공비 120명 침투사건 54..
  KRISO,국내 최초의 LNG벙커링선박 명명식..
  세계자살예방의 날-생명 존중과 사랑'캠..
  대우조선해양,대체 연료 기술 개발 탄소..
  트인세상,복합 예술공간 ‘아트 스페이스..
  나토 정상회의 참석 전 도어스텝
스카우트운동과 지구촌 청..
  강태선(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공동조직..
12.12 사건은 쿠데타도,군..
  12.12사건의 진실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10.26사건을 이해하여야 한..
히틀러’와 ‘한나 아렌트
  아렌트는 ‘단독자(單獨者) 인간(人間)’에 대한 관심,’을 거론 하..
정치권은 코로나장시사태로..
내수경기 살리는 부양책 “골든타임” 놓치지 않게 최선..
삼권분립(三權分立)
법의 정신(De l’esprit des lois)은 ‘여러 관계 하에 ..
자치경찰시대 영국의 경찰..
영미법계에서 주로 경미한 형사·민사 재판을 담당하는 ..
주한스웨덴대사관‘제12회..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스웨덴영화제가 11월 1일 서울 아트하우스..
109년 만에 다시 듣는 김..
 김봉이(1878~1929)는 판소리 5명창으로 아버지 김창환을 ..
㈜에이아이북스 강대진 회..
㈜에이아이북스(회장 강대진)는 방주선교문화센터 카페노아에서 ..
급격히 추워진 날씨,하지정맥..
직장인 A씨(28,여) 겨울을 맞아 롱부츠와 보온성을 높여줄 기모..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
연세대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 심장내과 10..
용인세브란스병원,다빈치 SP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이 최근 4..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수욕장 안전..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군산해경이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이 13세(현..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당시나이 51..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6월 1일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맛 보실 수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   ..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물 맑은 심..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를 둔 부모..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는 걸 우..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지사(통신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