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04월08일수요일
                                                                                                         Home > 칼럼
  남성들의 괴이한 동정론(同情論) 사태,그리고....
기사등록 일시 : 2014-07-29 11:04:36   프린터

 

백발의 노회한 유병언에 대해 우선적으로 “저 놈 잡아라!”는 정부 최고위층의 지적과 호령에 의해 검경(檢警)은 뒤틀린 속셈의 엇박자를 놓으면서도 총력을 하는 듯이 보였고, 언론들은 진실보도를 주장하며 몽상의 날개를 폈다. 그 가운데 국민들은 무엇이 진실인지, 혼란스럽기 짝이 없다.

 

이법철(大佛總,지도법사(指導法師) 연일 무능해 보이는 수사에 질타를 보내면서 술잔을 들어 마시는 일부 한국 남성들은 뜻밖에 호위무사로 등장한 절세미인 박수경에 대한 찬반(贊反),즉 증오와 넘치는 동정 사태가 일고 있다. 여성 범죄자가 미인이면 동정받을 수 있고, 사랑받을 수 있는 대한민국 인 것을 증거하고 있다.

 

유대균의 호위무사로 여성 태권도 고수 박수경이 있다는 보도와 함께, 박수경은 이혼을 앞두고 법정에서 수속을 밟고 있고, 어린 두 아들이 있는 데 그 돌봐야 할 아들들을 팽개치듯 하고, 오직 유대균을 따라 잠적했다, 체포 되었다는 보도에 술잔을 든 남성들은 물론 술보다는 컴퓨터 앞에 새롭고 빠른 뉴스를 검색하기를 즐기는 총각들도 격분했다.

 

특히 엄마들은 주먹을 쥐고 발을 구르며“어린 두 아들에 밥을 챙겨주지 않는 몰인정한 엄마”에 마치 자신의 명예가 손상된 듯 격분했다.

 

경악일이 벌어졌다. 그동안 뒷북만 치는 듯한 경찰수사가 9평의 오피스텔에서 3개월 동안 숨어 지냈던 유대균과 여성 호위무사 박수경을 체포했다는 뉴스를 본 일부 남성들은 호위무사를 보는 순간 경악했다. 수많은 수사관들, 그리고 수많은 기자들의 질문 속에 추호의 두려움 없이 얼굴을 들어 묵비권을 행사하는 박수경을 보고,“절정고수인 호위무사가 미스 코리아 뺨치는 미인이라니!” 감탄을 토했다. 일부 남성들은 노소(老少)를 막론하고, 마치 저런 절정고수요, 미인이 경호를 해준다면 원이 없겠다는 듯하고, 박수경에 대한 동정론의 사태(沙汰)가 일어나고 있다.

 

나약한 여성만이 키가 큰 미남이요, 무술의 절정고수가 호위무사로 “자신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것이 아닌 것 같다. 일부 남성들도 키가 큰 미인의 무술 절정고수가 호위무사로 자신을 지켜주면 얼마나 좋을까, 환상을 갖는 수도 있는 것 같다. 작금에 박수경의 사진, 그의 무술 실력이 담겨있는 동영상은 대한민국 검색 1위로 등극했다는 뉴스 보도는, 실소를 금치 못하게 한다.

 

일부 남성들은 박수경에 대한 맹비판(猛批判)을 언제 그랬냐는 듯, 동정론을 펴는 데 첫째, 어머니인 신(申)엄마의 지시(指示)를 충실히 따라 호위무사를 한 것이니, 효녀(孝女)가 아니냐는 찬사이다. 둘째, 무술을 유대균의 부친인 유병언에게 배우기도 했다는 데, 보은(報恩)을 위해 유병언의 아들을 호위했으니 의(義)를 아는 여성 고수(高手)라는 찬사도 있다.

 

하지만, 반론(反論)도 있다. 박수경은 유대균이 부자(富者)이기에 호위무사를 한 것이고, 돈 때문에 두 아들을 뒷전에 두고, 씻을 수 없는 지탄을 받아 명예가 실추(失墜)되었다는 것이고, 또 다른 반론(反論)은 박수경과 유대균과 찰떡궁합(宮合)의 인연(因緣)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매사를 부정적으로 보는 익명의 네티즌은 혹평했다. "저팔계 같은 유대균이 미녀 호위무사에게 좁은 방에서 3개월간 경호를 하게 했다는 것은 꿩 먹고, 알 먹고 식의 음흉한 농간술" 이라는 것이다. 어쨌거나 일부 남성들은 동정론으로 박수경을 안타깝게 보기 시작한 것은 분명하다.

 

대한민국 일부 남성들은 여성 범죄자에 대해 지탄과 욕설의 돌을 마구 던져대다가 돌변하여 동정론을 일으킨 전력이 있다.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를 출발해 서울 김포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858편 보잉 707기가 미얀마 안다만 해역(海域) 상공에서 북한 공작원에 의해 공중(空中)폭파된 사건이 있다. 당시 비행기에 탑승자(搭乘者)115 명 전원이 북한 공작원에 의한 폭파로 숨졌다는 숨 가쁜 뉴스 보도가 있을 때 국민들은 분노했다. 분노한 국민들은 체포된 북한여성 공작원을 전국적으로 규탄해 마지 않았다. 하지만, 폭파 공작원의 이름이 공개되고, 절세미인같은 얼굴이  TV 등에 확연히 드러났을 때, 일부 남성들은 마음이 변해 탄식 했다.

<b>“저렇게 예쁘고 착해 보이는 처녀를 얼마나 모질게 세뇌시켜 강압적(强壓的)으로 공작임무를 시켰겠느냐, 저 처녀도 희생자(犧牲者)다!”</b>

 

동정론이 일어났다. 마누라 등 여성(女性)들에 쥐어뜯기고, 지탄을 감수하면서 동정론을 펼치는 노소(老少)남성이 있었던 것이다. 나 역시 동정론을 펼쳤는데, 익명(匿名)의 네티즌은 댓글에 미인 공작원과 사귀려는 음모가 아니냐는 질책(叱責)이 있었다. 늙고 병(病)든 노비구승(老比丘僧)에게 너무 심한 댓글 아닌가.

 

여성 고수 박수경의 신체적 조건과 미모를 확인한 모 영화제작자와 감독은 탄식했다. 무술영화의 여주인공이 딱 인데, 왜 그동안 정보가 없이 베일에 싸였느냐는 것이다. 유치장에 있는 박수경에 당장 달려가 사전 섭외를 하겠다는 것이고, 부자 남성들은 호위무사로 섭외를 해야 한다는 둥, 또, 익명을 요구하는 청와대 앞을 배회하는 모(某)인은 박수경은 청와대의 최고위층의 경호원인 즉 호위무사로 섭외해야 한다는 주장의 설(說)도 있다. 어쨌거나 유명해지면 정계 진출은 물론, 호구지책(糊口之策)에도 큰 도움이 되는 대한민국인 것 같다.

 

기막힌 국민적 관심사는 유병언의 죽음에 관한 진위(眞僞) 설이 쉬지 않고 난무한다는 것이다.

 

뉴스 보도에 의하면, 유병언이 쫓기는 도망자의 신분으로 유병언의 별장(別莊)인‘숲속의 추억(追憶)’에서 영어(英語)만을 구사(驅使)하려던 30대의 미모(美貌)의 여비서 모(某)여성과 음양합덕(陰陽合德)의 방사(房事)를 했다는 당시경찰 수사관의 주장이 언론에 보도 되었다. 근거(根據)는 나신(裸身)의 여비서 옆에는 온기가 느껴지는 정액(精液)이 휴지에 양(量)도 푸짐하게 묻은 채 증거인멸(證據湮滅)하지 못한 상태로 놓여 있더라는 것이다.

 

당시 유병언은 노익장의 강렬한 방사(房事)후 벽속의 골방에 숨어 피곤증(疲困症)으로 휴식 하는 데, 수사관들은 따뜻한 정액(精液)을 절감(切感)하면서도 속수무책(束手無策)이었다는 것이다. 과학수사의 민완 수사관들이 냄새 전문가(專門家)인 군견(軍犬),경찰견(警察犬)을 활용하지 못한 것은 국제적 화두(話頭)가 아닐 수 없다.

 

보도에 의하면, 유병언의 왕성한 정력 활동에 대해 무슨 약, 무슨 보양식을 해 왔는지 정보 수집을 한 결과 쇠고기의 육포와 세모 제약에서 만든‘스쿠아알렌’을 장복했다는 분석결론이 나왔다는 것이다. 진짜, 가짜 비아그라가 판치는 한국사회에 도망자 신세이면서 방사를 하지 않고는 못 견디게 하는 약으로‘스쿠아알렌’과 육포로 결론되면서, 대형슈퍼 던 구멍가게든 불티나게 팔리는 현상이 일어나게 되었다고 주장하는 남녀도 있다.

 

또, 기막힌 것은 유병언의 사체가 있는 주위에 있는 주민들의 이상한 언행이다. 어느 주민은 유병언의 사체는 지난 4월부터 존재했다는 주장을 했다. 검경(檢警)의 소환장을 받을 일이다. 어느 주민은 목뼈와 백골이 되면서 자연히 벗겨지는 머리털을 남몰래 수거해가서 보관하다가 마누라에게 호된 질책을 받았다는 설이 있다. 어느 주민은 유병언의 지팡이마저 가져갔다 한다.

 

진짜 유병언의 사체가 맞는다면, 분명히 돈다발이 있어야 마땅하다. 돈다발은 누가 가져갔을까? 고독하게 죽은 유병언의 사체 주위에 도적들이 있었던 것은 아닐까? 경찰에 신고하기 전에 사자(死者)의 유품을 노리는 자는 정녕 없었을까? 전쟁터에서 죽은 자들의 금이빨을 절취하는 자들 같은 자들은 없었을까? 사라진 돈다발을 찾는 것이 유병언 수사의 핵심이라는 주문은 열성당원같은 네티즌들의 이구동성(異口同聲), 주문이다.

 

세월호 사건으로 문죄(問罪)하기 위해 추상같이 유병언을 잡아들이라는 엄명을 내린 박근혜 정부의 고위층은 간신히 유병언이라는 백골(白骨)과 지팡이 등을 확보했을 뿐이다.

 

일부 국민들은 어디까지 진실이고, 가짜인가에 대해 혼란스러워, 불볕더위에 호주머니 사정상 양주던, 소주던, 막걸리던, 인연따라 술을 마시며, 모두 망각의 강(江)에 보내려고 하는 것같다. 다만, 미인(美人)호위무사만은 동정론으로 안타까워하면서 말이다.

 

結 論

이 세상에 제일 무서운 것은 광신(狂信)이다. 정치인에 대한 광신(狂信),종교인에 대한 광신(狂信)은 가공(可恐)할 정도이다. 제 정신이라면, 구원파는 금수원의 대 집회에서 해산 결의를 해야 마땅한 데, 그들은 오히려 마귀(魔鬼)와 현 정권이 의인(義人) 유병언을 죽게 했다고 이슬람처럼 성전(聖戰)을 외치고, 구원파는 더욱 가열(加熱)차게 헌금을 모와 교주(敎主)님의 혈통(血統)을- 북(北)의 백두혈통(白頭血統)결사옹호(決死擁護)하듯- 보호, 지원해야 한다고 외칠지도 모른다.

 

광신은 구원파를 더욱 단결하게 하고, 미친 듯 설교하고, 미친듯 찬송가를 부르면서 소리쳐 울며 통회하며, 전지전능한 여호와 하나님과 예수를 들먹이며, 구원파의 난국 해결을 위한 특별 헌금을 맹촉(猛促)할 수도 있는 것이다. 광신은 구원파의 해독을 세상에 연장 할 뿐이다.

 

박근혜정부는 국민을 위해, 촌각을 다투어 종북척결과 종교계의 비리(非理)를 척결할 수 있는 사회정화의 용기를 보여 줄 수 있을까? 문민정부 20년간에 한국사회는 정부의 강력한 사회정화가 없는 탓에 한국은 부패(腐敗)의 극치로 달려 세월호 침몰(沈沒)처럼 망(亡)해가고 있다는 것을 분석(分析), 주장(主張)한다. 박근혜정부여, 사회정화 실시의 결단을 촉구한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526 여권은 이번 승리로 자만하면 끝장난다. 이정근 기자 2014-08-03
1525 한미연합군사령부 서울에 있어야 이정근 기자 2014-08-03
1524 새정치민주연합은 국민의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야 김형근 기자 2014-08-03
1523 남성들의 괴이한 동정론(同情論) 사태,그리고.... 이정근 기자 2014-07-29 717
1522 대한민국은 대한민국 스스로를 속이면 안 된다 이정근 기자 2014-07-28
1521 백골된 유병언과,백백교 교주 全龍海,그리고… 이정근 기자 2014-07-23
1520 50억 어치‘유.골’ 다 어디 갔나? 이정근 기자 2014-07-21
1519 불안한 재일교포들을 위로함 이정근 기자 2014-07-19
1518 대북 5·24조치와 망경봉호 인천입항 문제 이정근 기자 2014-07-18
1517 사해붕우(四海朋友)는 액자에나 존재하는 것인가 이정근 기자 2014-07-13
1516 정윤회,구설수 달고 다니는 운명의 사나이인가? 이정근 기자 2014-07-11
1515 군 작전태세 재정비해야 이정근 기자 2014-07-10
1514 국익외교인가,국가위기 외교인가? 이정근 기자 2014-07-05
1513 대한민국 보수운동을 하면서,소감(所感) 이정근 기자 2014-07-01
1512 보수는 새롭게 단결하여 조국 수호해야 이정근 기자 2014-06-29
1511 문창극 총리 후보를 지지한다 이정근 기자 2014-06-19
1510 지금,한국 대통령은 누구인가? 이정근 기자 2014-06-18
1509 문민시대가 한국을 망치는구나! 이정근 기자 2014-06-15
1508 추악(醜惡)한 한국인들 이정근 기자 2014-06-15
1507 새누리당, 黨 개조 안하면 위기에 봉착할 것! 이정근 기자 2014-06-09
    2  3  4  5  6  7  8  9  10  11   
이름 제목 내용
 
 
신인 걸그룹 러스티 ..
  2020, 세계물의 날을 즈음하여
  경칩(驚蟄)일을 맞아
  정부 지자체 상훈제도 시대와 현실에 맞..
  국내 저층주택 지진대비 건축방식 필로트..
  봄철 화재위험성 있는 대보름행사 축제 ..
  매월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복권열풍 사행성조장 위험수위 넘어 경각..
  에너지절약 말보다 평소실천이 우선되어..
  제21대 4.15 총선, 유권자 한 표가 세상 ..
  대망의 2020년 경자년 새해 서민 삶 나아..
  경자년 새해 국가기강 확립,사회적 정의 ..
  청소년 훈계는 옛말,무서운 세상,가정교..
  정부는 연말연시 맞아 국가안보에 유비무..
  연말연시 맞아 음주운전 강력한 단속과 ..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
현재 119 응급구호차량은 인구 10만 명에 1대 꼴로 태부족..
제21대 총선 출마후보자와 ..
벌써부터 총선에 출마해 국가와 국민을 내가 살펴보겠다..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
보훈가족으로서 단체의 진정한 발전을 바라는 충정심에..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
한국인들에게는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일은 1천년이 넘도..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을 조작하고, 공허(空..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무시하는 것은 당연..
여기행복
시조시(時調詩) : 여기행복 , (這..
한강 이남서 최초로 발견..
청동기시대의 비밀을 간직한 경기도 오산 금암리 지석..
“일억 년 화석의 시간을 ..
수도권에 우리나라 유일의 쥐라기 화석공원이 있다? ..
서울대병원 뇌 자극으로 기억..
기억기능을 담당하는 해마에 전기자극을 주면 기억력 ..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송진..
고려대 의과대학(학장 윤영욱) 미생물학교실 이호왕 ..
폐암 전이 뇌종양의 표적치료..
전이성 뇌종양과 원발암은 유전자 변이 과정에서 각각..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