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04월03일금요일
                                                                                                         Home > 칼럼
  神과 動物사이를 걸어 다니는 존재,人間
기사등록 일시 : 2014-05-20 12:26:35   프린터

 

어느덧 2014년 봄이 다 가고 여름으로 접어들고 있다. 2013년 말과 2014년 봄은 나에겐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時間(시간)과 空間(공간)이 응축된 집합체이다.

 

박태우 (푸른정치연구소 고려대 교수) 학자로써 정치인으로써 사람이 사는 모습을 내가 성장한 대전에서 다시 사람들 속에서 관찰하고 섞이면서 많은 공부도 하고,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다시 하는 계기가 된 응어리가 응축된 시간인 것이다. 지난 수 개월간 내 손으로 직접 12만장의 명함을 돌리면서 대화한 시간들 이다.

 

인류역사의 전개과정들을 살펴보면 과학기술이나, 의식측면에서 많은 발전으로 세계사의 부흥기를 맞이한 것도 사실이지만, 인간이란 認識(의식)의 한계를 갖고 가는 우리로썬 또한 어떠한 문제들이 우리의 앞을 가로막고 있는지를 심각하게 考察(고찰)해 보아야 한다.

 

필자는 이번에 또 다시 나 자신을 돌아보면서 물질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인류역사의 어두운 단면을 다시 점검하고 쇄신하지 않으면 인간들의 행복지수가 더 높아진다는 막연한 기대는 합당치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해 본다. 문제점들을 인식하는 운동이 필요하다. 필자는 이러한 방향에서 지난 십수년 간 참 많은 정치시사 관련 칼럼들을 썼다.

 

亂世(난세)에는 正義(정의)를 이야기하고 眞實(진실)에 기대어 모든 것을 다 걸고 투쟁하면서 인류역사의 등불이 된 人物(인물)들이 잘 부각되고 평가되지만, 평화로운 세상처럼 보이는 평시에는 인류의 공공재(public good)들이 정의로움이나 眞理(진리) 등 이러한 것들을 위해서 일하고 애쓰는 숨어있는 인재들이 발을 붙일 공간이 줄어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오히려 권력에 아부하고, 曲學阿世(곡학아세)로 양심을 파는 학문들이 득세하고, 모든 합당한 가치를 다 부정하면서도 돈으로 모든 것을 재단하는 천민자본가들이 득세하는 세상에서 良心(양심)과 정의는 퇴물취급받기가 쉬운 것이다. 이미 이러한 물질문명의 득세를 우리는 보고 있는 것이다. 정신문명과 물질문명이 균형 잡히게 같이 발전하는 모습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마치 정해진 규칙이 모든 것을 결정하고 판단할 것이란 가정으로 모든 것이 합리화되는 부실 민주주의의 한계를 심각하게 체험한 지난 수 개월의 정치여정에서 대한민국의 한 미약한 지식인으로, 제도권에 진입하지 못한 정치학자의 눈으로 불거지고 있는 우리사회의 문제점들에 대한 憂慮(우려)와 좌절감이 적잖이 크다는 것을 양심의 소리로 고백하고자 한다.

 

아픔을 체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이 말의 의미를 잘 모를 수가 있다.

 

 인간은 완전한 신도 아니고 완전한 동물도 아닌 중간자적인 존재로써 이 세상의 모든 진리에 대한 불완전한 인식의 체계로 살아간다.

 

동물적인 野心(야심)과 貪心(빈심)에만 기댄 숨겨진 動力(동력)이 이 세상을 더 지배하게 된다면, 양심과 정의의 소리는 줄어들고 弱肉强食(양육강식)의 논리가 범람하면서 인류의 문명패러다임인 善(선)과 가치를 추구하는 양질의 영역이 더 축소되고, 이기적이고 탐욕적인 權勢(권세)와 物力(물력)의 본능만이 지배하게 되는 암담한 인류의 미래가 오는 사실을 그냥 방치하고 갈 수는 없다.

 

民主主義(민주주의)란 이름으로 愚衆(우중)주의가 되어서 우리가 합의하고 존중해야 할 공동체의식과 준법의식이 무시되는 퇴물이 되고 얄팍한 눈속임과 반칙으로 惑世誣民(혹세무민)하면서 이득을 취하는 무리들이 득세하는 인류문명의 패러다임 확대는 우리 모두에게 불행한 역사를 가져다 줄 것이다.

 

바로 이러한 歪曲(왜곡)의 역사를 비판하면서 탄생한 북한과 같은 괴물체제는 북한이 붕괴해도 또 다른 형태와 本質(본질)로 여기저기서 똬리를 틀고 인류의 행복한 미래를 위협할 것이다. 인류의 양심의 목소리가 있지만 그 영역과 波長(파장)이 아직은 크질 못하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바로 이러한 측면에서 우리들은 밤과 낮으로 깨어있는 학문을 하고, 실천력이 있는 윤리의식으로 무장하고 항상 인류 공동의 적들에 대한 경계심을 더욱더 키우면서 사회의 모든 부문들이 건전하게 제 역할을 해주는 새 정치문화가 필요하다.

 

진정으로 인류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정치이데올로기, 정치제제를 다시 만들어서 민주주의의 결점들을 치유할 수 있는 새로운 인류의 역사에 대한 심도 있는 고찰과 실천력이 겸비된 전 세계적인 시민운동을 통해서 새로운 역사의 동력을 만들 때가 된다.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거짓 민주주의를 행하고 있는 세계의 많은 정치집단들과 인류의 평화를 증진한다는 거대한 구호아래 미미하게나마 활동하고 있는 UN이 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지 못하면 이제는 새로운 인류의 覺醒(각성)을 촉구하는 대문명전환운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우리들이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우리들 주변의 문제부터 의심하면서 본질의 문제인 인간의 행복지수를 진정으로 향상시키는 문제에서 거짓과 僞善(위선)으로 잘못된 논리와 체제의 논리에 順應(순응)하는 방식으로 동조하면서 오히려 진정한 인류정신문명의 발전을 沮害(저해)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우리들은 지금부터 심도 있는 고찰을 해야 할 것이다.(Konas)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506 한국,두 가지 민주화에 대한 분석 이정근 기자 2014-06-09
1505 중-러‘해상협력-2014’군사훈련이 주는 위협과 대책 이정근 기자 2014-06-07
1504 6.4선거가 진보정치에 대한 경고의 메세지를 보며... 리현일 기자 2014-06-06
1503 北의 선거개입은 국민살해의 테러로 번진다 이정근 기자 2014-05-29
1502 ”9,28 서울 수복 국군처럼", 유권자들이 나서야 이정근 기자 2014-05-28
1501 김정은을 벼랑 끝으로 몰아,격분 시키지 말라! 이정근 기자 2014-05-22
1500 선거판에 세월호 참극을 악용하지 말라! 이정근 기자 2014-05-20
1499 神과 動物사이를 걸어 다니는 존재,人間 이정근 기자 2014-05-20 1114
1498 추악(醜惡)한 전쟁,추악한 테러,추악한 선동 이정근 기자 2014-05-13
1497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 이정근 기자 2014-05-02
1496 누구도 생명을 보장받을 수 없다 이정근 기자 2014-04-23
1495 유혈의 국운은 깨어난 국민이 막아야 이정근 기자 2014-04-22
1494 야권후보가‘재벌 대 서민’프레임 걸면 새누리당 어찌 할 것인가? 이정근 기자 2014-04-21
1493 언론자유를 위해 나는 저항한다 이정근 기자 2014-04-17
1492 북한의 서해5도 수역 포격 도발에 대한 분석 이정근 기자 2014-04-03
1491 안철수,대통령에 회담제의 할 군번되나? 이정근 기자 2014-03-31
1490 NLL침범 북한선박 처리에 대하여 정승로 기자 2014-03-30
1489 北의 스파이 천국으로 변한 대한민국 이정근 기자 2014-03-28
1488 무상급식 교육 마비시킨 새정치연합 6.4 선거에 심판을 정승로 기자 2014-03-24
1487 朴정부는,기초연금 20만원을 실천해야 이정근 기자 2014-03-24
    3  4  5  6  7  8  9  10  11  12   
이름 제목 내용
 
 
신인 걸그룹 러스티 ..
  2020, 세계물의 날을 즈음하여
  경칩(驚蟄)일을 맞아
  정부 지자체 상훈제도 시대와 현실에 맞..
  국내 저층주택 지진대비 건축방식 필로트..
  봄철 화재위험성 있는 대보름행사 축제 ..
  매월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복권열풍 사행성조장 위험수위 넘어 경각..
  에너지절약 말보다 평소실천이 우선되어..
  제21대 4.15 총선, 유권자 한 표가 세상 ..
  대망의 2020년 경자년 새해 서민 삶 나아..
  경자년 새해 국가기강 확립,사회적 정의 ..
  청소년 훈계는 옛말,무서운 세상,가정교..
  정부는 연말연시 맞아 국가안보에 유비무..
  연말연시 맞아 음주운전 강력한 단속과 ..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
현재 119 응급구호차량은 인구 10만 명에 1대 꼴로 태부족..
제21대 총선 출마후보자와 ..
벌써부터 총선에 출마해 국가와 국민을 내가 살펴보겠다..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
보훈가족으로서 단체의 진정한 발전을 바라는 충정심에..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
한국인들에게는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일은 1천년이 넘도..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을 조작하고, 공허(空..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무시하는 것은 당연..
여기행복
시조시(時調詩) : 여기행복 , (這..
한강 이남서 최초로 발견..
청동기시대의 비밀을 간직한 경기도 오산 금암리 지석..
“일억 년 화석의 시간을 ..
수도권에 우리나라 유일의 쥐라기 화석공원이 있다? ..
만성 B형간염 환자,언제 약 ..
표면항원 사라지면 항바이러스치료..
자도자도 피곤한 당신,수면장..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되자이유 없이 나른해지며 졸음이 쏟..
코로나19 건강관리 호흡기 피..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진자 수가 37만 명을 넘으면서 우리나라뿐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